1935년     강활암 건립
2004년     등록문화재 제132호 지정
2008년     문화재청 보성여관 매입
2008년     문화유산국민신탁 등록문화재관리단체 지정
2009년~2011년     해체 보수공사
2012년     개관
       
조정래 작가의 대하소설, '태백산맥' 속 '남도여관'이란 이름으로 더 친숙한 '보성여관'은 소설에서처럼 해방 이후부터 한국 전쟁까지의 시대적 상황을 기억하는 근현대 삶의 현장이며, 역사적으로 중요한 기억의 장소이다. 소설의 배경이 되었던 그 시절, 이 건물은 여관이었고, 그때의 실제 상호는 '보성여관'이었다.
당시 교통의 중심지였던 벌교는 일본인의 왕래가 잦아지며 유동인구가 증가했고, 그 역사의 중심에 있던 '보성여관'은 당시의 5성급 호텔을 방불케 할 정도의 규모였다고 한다. 근현대 벌교의 역사문화환경을 형성하는 중요한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했던 '보성여관'은 2004년 역사 및 건축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등록문화재 제132호로 지정되었다.
2008년 문화유산국민신탁은 보성여관의 관리단체로 지정되었으며, 2년간의 복원사업을 거쳐 2012년 6월 7일 예전 모습을 되찾은 '보성여관'을 새롭게 개관하게 되었다. 새롭게 복원된 보성여관은 벌교와 보성여관의 역사를 담고 있는 전시장과 차와 음료를 마실 수 있는 휴식공간인 카페, 다양한 문화체험의 공간인 소극장, 그리고 소설 속 남도여관을 느낄 수 있는 숙박동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2층은 다다미방으로 다목적 문화체험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문학과 하룻밤을 지내다.
시대를 초월한 국민 소설로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조정래 작가의 대하소설 '태백산맥'의 주 무대인 '태백산맥 문학거리'는 벌교우체국, 벌교읍사무소, 금융조합 등 소설 태백산맥에 등장하는 시설물이 현존하고 있어 문학인과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문학기행로이다.
보성여관은 일제강점기 벌교의 가장 번화한 중심가에 위치하였으며, 현재는 홍교다리, 소화의 집, 죽도방죽을 잇는 태백산맥 문학거리의 중심이며, 문학적 역사적 주요한 거점으로써 가치를 발하고 있다.
소설 '태백산맥' 속 남도여관(보성여관)에서의 하룻밤은 이제껏 경험할 수 없었던 문학적, 역사적 체험으로 방문객들에게 소중한 경험적 가치를 선물하고 있다.

영화 속 공간으로 들어가다.
구한말에서 일제강점기 사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일본풍의 근대식 여관들은 차를 마시기 위한 공간을 마련하고 차대(茶代)라 하여 숙박료와는 별도로 요금을 받는 경우가 많았다. 마찬가지로 보성여관도 2층에도 차를 위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었다. 이곳에서 차 한 잔을 마시며 피곤에 지친 여행자는 떠나온 고향을 생각했을 것이고, 혼란의 시대에 일확천금을 꿈꾸던 자들은 밀담을 나누기도 했을 것이며, 또 그 시절 젊은 청춘남녀들은 사랑을 속삭였을 것이다. 근대기를 다룬 영화들에서는 의례히 등장하는 공간으로, 지금은 아득한 추억이 되었지만 1990년도 개봉하여 큰 인기를 끌었던 '장군의 아들'에서도 비슷한 공간에서 여러 가지 일들이 펼쳐진다.
보성여관의 2층 공간은 일자형 평면에 4칸으로 구성되어 전통 일본식 다다미방과 거의 흡사하며 규모면에서도 당시 다른 건물에 비해 큰 규모이다. 현재 다목적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는 2층의 다다미방은 좋은 전망과 색다른 공간감을 느낄 수 있는 장소이다.

따뜻한 茶 한잔으로 태백산맥을 생각하다.
카페는 오래된 전통찻집의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곳이다. 요즘엔 브랜드커피전문점이 즐비한 가운데 보성여관을 더욱더 돋보이게 하는 곳이 카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른들은 다시금 추억의 향수를 일으키는 곳이고, 젊은이들은 다도체험의 기회가 주어진 곳이기도 하다. 찻잔 하나도 옛 멋이 그대로 담겨있다.
차의 종류는 다양하게 구비되어있다. 커피, 녹차, 황차, 국화차 등 계절에 따라 다양한 차를 마실 수 있다.
보성여관 카페는 큰 창문 또한 매력적인데, 창가에 앉아 내리는 비·눈을 보며 차를 마시면 더욱 운치있게 즐길 수 있다.